'낙서'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08.04.27 샐러드 한 접시 (2)
  2. 2008.04.15 새 김치통을 허문 날... (4)
  3. 2008.01.25 나무에게 옷을 입히다. (4)
  4. 2007.11.30 백만년만의 청소 (6)
  5. 2007.11.28 잡생각... (2)
  6. 2007.10.30 지쳐갈 때 (4)
  7. 2007.10.23 낙서 2006
  8. 2007.09.03 내 눈이 가는 곳 (1)
2008.04.27 22:11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ed Average | 1/15sec | f2 | -0.33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8:04:05 13:50:56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ed Average | 1/20sec | f2 | -0.33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8:04:05 13:35:03


야밤에 슬 배가 고파진다.

정확히는 속이 부글부글해서 오히려 먹을 것들이 땡기는 상황이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평소에 안먹던 것을 먹긴 했다. 팝콘과 콜라. 테이큰 보러 갔다가 사먹었는데 역시 영화 볼 때 팝콘과 콜라는 별로인 듯 하다.

냉장고에 시원한 사케와 막걸리 한잔씩에 야채를 와그작와그작 먹고 싶은데 참아야겠다.


---

실은 블로깅 뜸했던게 내가 설정한 스킨이 맘에 안들어서라면 다들 기막혀할테지만, 사실이다. 다시 바꾸기는 귀찮고 -_-;;; 그냥 그렇게 몇달 지내고 말았다.

'기록하는 습관 > 끄적끄적,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래도  (0) 2008.04.30
샐러드 한 접시  (2) 2008.04.27
누구의 권리를 침해했다는건가?  (4) 2008.03.1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2008.02.06
Posted by seha
2008.04.15 10:54

맛있게 김치부침개를 랄라~
반죽은 조금 김치는 많이 랄라~



두쪽 분량을 만들어서 하나 부치고 하나 후라이팬에 두고 먹는 순간, 후라이팬에 있는 애가 타버렸다. ㅠ.ㅜ


그래도 먹어야지.

랄라~ 맛있어요. 김치전!

'잡다무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김치통을 허문 날...  (4) 2008.04.15
지뢰를 밟았습니다  (6) 2008.01.27
가끔...  (6) 2007.12.12
자O리 미용실 홈페이지에 적은 글  (2) 2007.12.05
Posted by seha
2008.01.25 21:41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ed Average | 1/1000sec | f2 | -0.33EV | 35mm | ISO-200 | No Flash | 2008:01:12 15:30:06


애시당초 그는,
가지 못할 길이었고, 디디지 못할 땅이였다.

다만 그가,
그곳에 있음을 좋아라하는 누군가 있었을 뿐이였다.

누군가는 물을 주고, 가지를 치고, 약을 주고,
그에게 옷을 입힌다.

그곳에 있지 않았다면 그는,
혼자 자라고, 혼자 커가며, 마음껏 기지개를 켤 수 있는 자연이였을텐데
누군가에 의해 그곳에 뿌리내린 그는 홀로 숨쉬지 못하는
거리의 배경이 되고 말았다.

누군가는
겨울이면 나무에게 옷을 입혀준다.

나무에게 옷을 입히는 것은,
인류애를 가장한 자기만족-이기주의의 극치라는 것을.

지푸라기 쪼가리 한조각이 주는 따뜻함보다
발끝에서 느껴지는 그 목마름을 알아주길,
그가
내게 말했다.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 깨작깨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밋밋한 경복궁  (10) 2008.01.28
나무에게 옷을 입히다.  (4) 2008.01.25
괜히 뿌듯  (10) 2008.01.25
사랑  (6) 2008.01.23
Posted by seha
2007.11.30 22:13


모니터까지 사들이고 컴퓨터를 세팅하면서 대대적인 이동이 있었다.


근 8-9년을 함께했던 리눅스 머신을 내놨고 그 자리에 기존에 쓰던 윈도우 머신을 넣었다. 그리고 내가 쓰던 자리에는 새로운 컴퓨터와 모니터를 들여놨다. 그러다보니 전에 안쓰던 부분까지 죄다 드러내야했고, 완전 대청소를 하게 되었다.

여기저기 굴러다니는 컴만 두대 내놨고 -_-;;;;
하드가 방바닥에서 세개가 나왔다. 그 중 하나는 금년도 3월생의 400기가 하드이다. 쟨 뭐냐? 내 컴에 달린 것도 300기가였는데, 내 기억에는 저런 하드를 산 적이 없다. 엠브님이 나 몰래 사서 빼돌린 하드인가 --;;; 본인도 모른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의심이 간다. 400기가 가득 야동? 낄낄

19인치 브라운관에 상처입은 CRT는 아는 분께 드리기로 했고, 이제 남은 컴퓨터를 분해해서 부품을 알아봐야겠다. 방바닥의 먼지는 죄다 치웠는데, 실은 책상위는 아직 그대로이다.

대강 보자면,
빗, 장갑, 립스틱(오우~), 영수증, 사진, 달력, 외장형 하드케이스, 저금통, 에프킬라(넌 뭐냐?), 오늘 사온 모카빵, 모자, 압박붕대(얜 또 뭐야), 액자 세개(제 사진이 들은 액자가 필요한 분은....), 카드리더기(USB가 모자라 설치도 못했다 ㅠ.ㅜ), 볼펜, 거품기 막대(도대체 부억에 왜 안갔니?), 충전기, 화이트닝펜(이를 하얗게라는데 비싸게 사서 귀찮아서 안쓰고 있다 우~), 실, 양념통(도대체 왜!!!?), 명합집, 물티슈 등등등...
대체 이것들은 어디로 가야하는걸까...

아 청소는 너무 힘들다.
간만에 힘쓴다고 본체 두대를 번쩍 들었더니, 허리가 아프다. 아고고고~
누가 안마 좀...

인증샷? 깨끗해지면 언젠가 한번 올려보도록.... 그럴 가능성이 0-_-%

'기록하는 습관 > 끄적끄적,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 이따위야?  (6) 2007.12.06
백만년만의 청소  (6) 2007.11.30
잡생각...  (2) 2007.11.28
꽃이 지다 - 수난이대, 하근찬씨 별세  (2) 2007.11.26
Posted by seha
2007.11.28 14:41

외출 하나.

병원에서 처방전을 받았는데 원내 약국으로 가라고 한다. 그러더니 처방전을 뽑아준단다. 얼라?
'X약 처방전' 뭐 흔히 진통제로 마X이 쓰인다는 것은 알았지만, 그저 내 기침을 위해서 이런 무서운 약이 나올줄은 몰랐다. 엠브님의 표현대로라면 예전엔 아무데서나 살 수 있는 그런 약이였다지만, 그건 옛날 일! 현재는 엄격히 마X으로 분류되어서 이런 무시무시한 처방전을 받아야만 살 수 있다.
졸음이 심하게 온다던데, 한 알 먹었는데 이미 졸리다. 어쩌냐 이걸 일주일이나 -_-;
그래도 먹고 났는다면 감사합니다 할 것 같다.


외출 둘.

버스를 타고 오는데 버스 안에는 나 하나.
마트 앞에서 아저씨가 버스 세우고 문 잠그더니 나가버린다. 뭐냐? 이 황당함...
동생에게 문자를 보내서 성질을 냈다. 뭐 이딴 경우가 있냐!?
'아저씨 화장실 급했나보지..'
동생의 문자에 내가 변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남생각 전혀 안하고 사나보다. 무턱대고 원망하는 나, 너무 찌들어버린게 아닐까.


외출 셋.

지하철 입구에서 유명인을 봤다.
뭐 연예인 그냥 밥 먹다가도 길가에서도 시도 때도 없이 만날 수 있는 존재라서, 별 의미가 없었는데 다시 보고 흘긋흘긋 보게 하는 이였다.
한대수씨.
비록 그의 음악을 깊이 있게 알거나, 많은 곡을 아는건 아니지만, 그냥 이름만으로도 움찔하게 하는 음악인임은 틀림없다. 촌스럽게 간만에 길가에서 유명인 봤다고 놀랬다. 왜 떨리지?


외출 넷.

지하철을 지나가는데 '친구'라는 글자와 사진들이 눈에 띈다. 갑자기 든 생각은 일본 만화-21세기 소년이였던가-과 사이비 종교였다. 아무래도 만화 영향을 너무 받았나보다.
가까이 가서 보니 한국 재활 재단 홍보 사진과 팜플렛 등이였다. 뻘쭘해서 볼까 말까 하는데 한분이 서서 보시길래 나도 옆에서 팜플렛 좀 챙겼다. 엽서가 있어서 들었다가 놨는데, 옆에서 보던 분이 직원이였나보다. 가지고 가라는데 쓰지도 않을 것 가져와봤자 버릴 것 같아 두고 왔다.
백수 2년차. 이런 곳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엔 과연 실천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매달 성금 넣겠다고 말한 것도 3년째이다. 말만 해대고 있다.


기타 등등.

집에 와보니 주문한 책이 왔다. 수난이대와 앙그라옹의 추천서-백년 동안의 고독이랑 측천무후.
연말이라 바쁜데 후딱 읽어야겠다.
책도장 하나쯤 만들어야할텐데 이것도 몇년째 생각만 하고 있다. 언제 만들지?

우선은 자고 보자.

'기록하는 습관 > 끄적끄적,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만년만의 청소  (6) 2007.11.30
잡생각...  (2) 2007.11.28
꽃이 지다 - 수난이대, 하근찬씨 별세  (2) 2007.11.26
쿠얼라이 그리고 빈스빈스  (4) 2007.11.21
Posted by seha
2007.10.30 13:1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sec | f4.5 | 0EV | 70mm | ISO-1000 | No Flash | 2007:07:26 16:05:35

마음이 피폐해져 더 이상 나눌 것이 없을 때,
가슴에 눈물을 쌓아두고 둑이 터져버렸을 때,
미칠듯 밀려오는 서러움에 벙어리가 되어버렸을 때,

떠나고 싶어진다.
아무 것도 머리에 담지 않고 훌쩍 마치 없었던 사람처럼 쓱쓱 지우고 달아나고 싶다.


내 안에 단비가 내렸으면 좋겠다.
해가 나고,
무지개가 보였으면 좋겠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다시 하루 세번 나에게 마법을 걸어본다.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 깨작깨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1017 정동 프로방스에서  (6) 2007.10.30
지쳐갈 때  (4) 2007.10.30
추억, 사진에 덧칠을 하다.  (2) 2007.10.28
빈집 - 기형도  (0) 2007.10.26
Posted by seha
2007.10.23 13:30
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 CYBERSHOT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4 | 0EV | 9.7mm | ISO-100 | No Flash | 2002:02:20 04:59:55


오래된 낙서를 들여다본다는 것은,
때로는 부끄러움, 애잔함, 추억, 상상....
그리고 그때의 순수함을 그리워한다는 것이다.

나는 여전히 나인데, 그때의 나는 이미 사라져버렸다는 것.


내가 사랑하고 애태우고 보고싶었던 것들도 모두 변해버렸기에,
한없이 그리워할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 깨작깨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아파 울다, 당신의 사랑에.  (0) 2007.10.25
낙서 2006  (0) 2007.10.23
함께한다는 것  (0) 2007.10.16
커피 그 유혹..  (0) 2007.10.16
Posted by seha
2007.09.03 09:32


어디를 보느냐에 따라서 내 삶도 달라질 것이다.

선유도...에서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눈이 가는 곳  (1) 2007.09.03
내가 본 영화 '디 워'  (0) 2007.08.06
Posted by se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