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31 09:37


가끔 오는 블로그에 답글이 하나 달려 있더군요. 반가와서 콕 하고 찍어보니 의외의 글이네요.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사회에 속하기 때문에 정치적인 동물이 되지요. 저 역시 한 사회에 속해있는 일원으로 존재 자체가 정치성을 지니게되겠죠.

근데 사실 '좌파'라는 말이 저를 놀라게 하네요.

제 삶에 대한 개인적 성향은 보수적이고 틀을 벗어나지 못하는 FM적 기질이 다분해서 '좌파'라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이 살았거든요.

제가 굳이 글로써 답변을 드리고자 하는 바는 최소한 "한 사람의 죽음에 대한 예우"를 그렇게 굳이 정치색을 들고 뒤집어놓고 봐야하겠느냐는 말입니다.

성선설을 믿고 측은지심을 갖고 사는 저로써는 죽음 뒤에 오는 허무함과 남겨진 자의 아픔을 위안해드리고자 한 행동이네요. 답글다신 "저런"님께서는 그렇지 못하셨는지요?

물론 정치는 모르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대중에 알려진 소탈한 분위기의 노무현이라는 사람을 좋아합니다. 손을 내밀면 누군지 묻지 않고 마다할 것 같은 이미지였거든요. 그건 마치 연예인의 그것과 같아서 제가 측근이나 어떤 인연을 가진 사람이 아니기에 환상과도 같은 것이지요.

이러한 것들이 "좌파성향"이라면 뭐 또 정치를 모르는 저는 "아 그런건가요?"하고 답하고 말겠습니다. 다만, "저런"이라는 노파심 어린 그 닉네임이 제 닉네임 "seha"처럼 온전히 사이버상을 벗어나 현실에서도 당당히 밝힐 수 있는 이름이기를 바랍니다. 그래야 저도 조금 더 진실되게 속깊게 이야기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좌파성향이라, 이게 뭔지 참 궁금합니다. 백색과 흑색처럼 명확히 구분이 되는 무언가의 기준이 있다 하더라도 사고를 그 안에 끼워맞출 수 있을지 그 또한 궁금합니다.


여하튼 여러 생각하게 되는 아침이군요.

'기록하는 습관 > 끄적끄적,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칭찬하기  (3) 2009.10.31
답글달기  (0) 2009.10.31
나태해진 일상 쥐여잡기  (1) 2009.10.2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2009.08.18
Posted by seha